SK㈜는 성장 보석을 찾는 데 재주가 있다는 것을 증명

SK㈜는

SK㈜는 선진 소재, 바이오, 그린, 디지털 분야에 과감한 투자를 통해 그룹뿐만 아니라 주주들에게도 상당한 수익을 창출함으로써

한국 3위의 대기업을 위한 새로운 성장을 도모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지주회사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총 45개의 직접투자를 해 순수 플레이 투자회사로 탈바꿈하는 데 성공했다. 

재테크사이트 121

비공식 거래를 세면 80개로 늘어난다.

SK㈜는 지난 몇 년간 연평균 1조 원, 올 상반기에는 1조7000억 원을 썼다.

이 투자 부서는 첨단 소재, 바이오, 그린, 디지털 분야 등 미래 성장 분야에 주력해 왔다. 모놀리스, 퍼펙트 데이, 네이처즈 파인드, 미트리스 팜에 녹색 사업을 위해 투자를 했다.

첨단 소재 사업에 SK머티리얼즈, SK실트론, 예스파워테크닉스, 왓슨 등에 자금을 투입했고, 바이오 분야에서는 SK바이오텍,

SK제약, LVIS, 젠편집 등을 꼽았다. 디지털 사업을 위해 벨스타 슈퍼프리제, 폴스타, 투로에 투자하기도 했다.

글로벌 ESG 드라이브에 참여하기 위해 에누마, 테스트웍스, 토도웍스, 더웨이브토크 등에 23억 원의 자금을 지원했다.

SK는 상반기에 매달 한 개 이상의 초대형 결정문을 공개했다. 지난 1월 나스닥 트레이딩 플러그파워는 그룹의 천연가스 자회사인

SK E&S와 함께 미국 수소발전회사의 지분 9.9%를 인수하기 위한 1조8000억원의 지분투자를 통해 최대주주가 되었다.

이 투자기구는 지난 3월 프랑스 바이오계약 제조회사(CMO) 이포스케시, 4월 국내 전기차 충전기 제조업체 시그넷 EV를 인수하는 한편

지분투자를 통해 싱가포르 소재 리튬금속 배터리 제조사 솔리드에너지시스템스, 미국 수소기술기업 모노리스머티리얼즈 등과 제휴를 확대했다.

그 회사는 수익성이 좋은 투자로 얻은 수익을 나누어 왔다.

올해 SK바이오제약과 블록딜 거래 시 1조4000억원의 주식매각과 글로벌 물류 메이저인 e상삼나무그룹(ESR) 지분 일부를 매각해

4500억원의 현금배당을 전년대비 40% 증가한 7,000원의 배당금을 지급했다.

투자수익은 유망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한 덕분에 올해와 내년에도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경제뉴스

2018년 SK로부터 2500억원대 주사를 맞은 동남아시아의 라이드헤일링 서비스 메이저 그랩이 나스닥 거래소 상장 준비를 하고 있다. 

이스라엘 자동차 빅데이터 기업 인노토와 미국 승차공유 스타트업 투로, 고체에너지시스템 등 6개 이상의 수혜자가 시장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sk 주가는 22일 서울 거래에서 24만8500원으로 2.26% 오른 채 장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