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출발…향후 남은 회사채 수요예측은



올해 4분기에 접어들면서 향후 남은 회사채 수요예측 결과가 주목된다. 채권금리가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에 발행사들의 회사채 선발행 러시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등 회사채 시장의 큰 손들이 회사채 발행을 서두르고 있다. 가장 이르게 수요예측을 진행하는 곳은 삼성증권이다. 삼성증권은 14일 최대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할 계획이다. 이어 ADT캡스도 2000억원의 회사채 수요예…
기사 더보기


주식디비

주식디비 공급

대출디비

대출디비 공급

보험디비

보험디비 공급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