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효과 못누리고…환헤지 펀드 ‘울상’



달러 강세(원화 약세)가 지속되자 해외 펀드에서 환율에 노출된 언헤지형(UH) 펀드의 강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반면 환변동성을 피하는 데 베팅한 환헤지형(H) 펀드는 헤지 비용까지 더해지며 부진한 수익률도 대조를 보이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추가적으로 상승하면 언헤지형과 헤지형 펀드 간 수익률 격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의 해외 펀드 유형별 언헤지형과 헤지형 수익률를 보면, 언헤지(UH)형인 해외주식형 펀…
기사 더보기


주식디비

주식디비 공급

대출디비

대출디비 공급

보험디비

보험디비 공급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