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딧 투자심리, 금통위 불확실성 해소 여부 ‘주목’



회사채 등 크레딧 투자심리가 이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불확실성 해소 여부에 달렸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경록 신영증권 연구원은 9일 보고서를 통해 “이번주 크레딧시장은 약세 폭이 둔화되었지만 약세분위기가 지배하는 모습은 유지했으며, 공사채와 은행채의 단기물 수요가 존재하는 것을 제외하면 대체로 투자심리는 개선되지 못한 느낌”이라며 “미국 금리가 테이퍼링과 인플레이션 우려가 있고, 국내는 금융불균형 완화를 …
기사 더보기


주식디비

주식디비 공급

대출디비

대출디비 공급

보험디비

보험디비 공급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