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딧 시장, 기준금리 불확실성…분할매수 ‘유효’



회사채 등 크레딧시장에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불확실성이 해소해야 되며, 이전에는 분할매수가 유효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경록 신영증권 연구원은 6일 보고서를 통해 “국내외적으로 금리의 상승 우려감으로 채권 매수세가 크게 약해진 지금 투자심리가 전격적으로 바뀌기 위해서는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가 우선”이라며 “이번주 있었던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는 테이퍼링에 대한 구체적…
기사 더보기


주식디비

주식디비 공급

대출디비

대출디비 공급

보험디비

보험디비 공급


추천 기사 글